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내가 상대방을 생각하는 만큼
상대방이 나를 생각하지 않는다는 사실은
참으로 슬프고도 불행한 사실
이것이 아마도 짝사랑의 비애

관심이 사랑으로
사랑이 집착으로
집착이 무관심으로
무관심이 상처로
이제 이 상처는 추억으로...

'쓸데없는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응답하라 1997  (1) 2012.09.20
이른 아침  (1) 2012.09.19
슬픈 사실  (0) 2012.09.19
이건 뭐지?  (0) 2012.09.15
이제야 알겠다  (0) 2012.09.14
가치있는 것에 의미를 두자!  (0) 2012.09.10
Posted by 하늘닮은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