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보고싶다.
이렇게 하늘이 예쁜 날엔
아직도 그리 미치도록 그립다.
예쁜 하늘 나눌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에...

'쓸데없는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의 풍경이라도...  (0) 2013.02.28
나는 왜...  (0) 2013.02.13
슬프도록 아름다운 하늘을 보고 있노라면...  (1) 2012.12.20
외롭다는 건...  (2) 2012.12.14
비겁한 사람  (0) 2012.12.03
거기서거기  (1) 2012.11.29
Posted by 하늘닮은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