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7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보고싶다.
이렇게 하늘이 예쁜 날엔
아직도 그리 미치도록 그립다.
예쁜 하늘 나눌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에...
신고

'쓸데없는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의 풍경이라도...  (0) 2013.02.28
나는 왜...  (0) 2013.02.13
슬프도록 아름다운 하늘을 보고 있노라면...  (1) 2012.12.20
외롭다는 건...  (2) 2012.12.14
비겁한 사람  (0) 2012.12.03
거기서거기  (1) 2012.11.29
Posted by 하늘닮은이슬

티스토리 툴바